지방 > 지방일반

목포 붕어빵 장수 부부 코로나19 확진.....전남 2명 동시 발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4 14:41:22
부인 모교회 신자, 감염원 오리무중…전남 8명으로 늘어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지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세번째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28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영록 전남지사가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2.29. parkss@newsis.com

 [목포=뉴시스] 배상현 기자 = 전남 목포에서 부인이 붕어빵 장사를 하는 노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목포 연산동에서 사는 A(61·여)씨와 남편 B(72)씨에 대한 검체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다.

노상에서 붕어빵을 파는 A씨는 지난 19일부터 발열과 오한, 식은땀 등의 증세가 나타났으며 지난 23일 선별진료소를 거쳐 A씨와 남편 B씨의 검체를 민간위탁기관에 의뢰한 결과 모두 양성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이날 부부의 검체에 대해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 진단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양성판정이 나왔다.

 A씨는 모교회 신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증상이 나오기 전인 지난 8일 이후 교회를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길거리에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한 붕어빵 장수인데다, 교회 신자라 지역내 감염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무안군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은 오리무중인 감염원을 파악하기 위해 A씨와 B씨 접촉자 등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이날 2명이 동시에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전남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으로 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