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공직자 재산공개]고위법관, 평균 2억 상승…100억이상 자산가 7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0:00:00
대법원 공개 '고위법관 163명 재산 현황'
고위법관 11명, 전년比 10억 넘게 증가
최고 자산가는 김동오 원로법관…217억
김명수 대법원장, 14억 신고…4억 늘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지난해 사법부 고위 법관들의 평균 재산이 1년 사이 2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최고 자산가 자리에는 200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한 김동오 의정부지법 원로법관이 이름을 올렸고, 그 밖에도 6명의 고위법관이 100억원이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명수 대법원장의 경우 약 14억원을 신고했다.

26일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고등법원 부장판사급 이상 고위법관 163명의 평균 재산은 지난해 12월31일 기준 29억8697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고위법관 166명의 평균재산은 27억6563만원이었는데, 1년 사이 평균이 약 2억3000만원이 증가했다.

1년 만에 가장 많은 재산이 증가한 고위법관은 김대웅 서울고법 부장판사였다. 김대웅 부장판사의 재산은 1년 사이 36억4152만원에서 63억6582만원으로 수직 증가했다. 배우자의 재산을 김대웅 부장판사가 함께 신고하면서 신고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양현주 인천지법 원장 등 10명 법관의 재산이 1년 사이 10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재산 신고 대상 법관 전체 중에는 152명은 증가, 11명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보유재산 1위 자리는 김동오 원로법관이 3년째 지켰다. 김동오 원로법관은 총 217억3760만원을 신고했는데, 전년과 비교하면 약 11억원이 증가했다.

김동오 원로법관 외에도 김용대 서울가정법원 원장, 윤승은 서울고법 부장판사, 조경란 수원지법 안산지원 원로법관, 최상열 서울중앙지법 원로법관, 문광섭 대전고법 수석부장판사, 심상철 수원지법 성남지원 원로법관 등 6명이 100억원이 넘는 재산총액을 신고했다.

재산총액이 전체 평균인 29억8697만원보다 많은 고위법관은 모두 51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김명수 대법원장의 재산총액은 14억172만원으로 조사됐다. 전체 고위법관 가운데는 112번째다.

다만 전년과 비교해서는 4억6322만원 증가했다. 증가 원인은 봉급저축, 이자소득, 직계비속 고지거부효력 소멸로 인한 신규등록 등이다.

앞서 김명수 대법원장은 자녀 재산을 별도로 신청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3년의 고지거부 허가기간이 만료돼 재차 심사를 요청해야했다. 하지만 최소 1년 이상 주민등록이 분리돼야한다는 관련 규정을 충족하지 못해 재심사를 요청하지 않았고, 자녀 재산을 함께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