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공직자 재산공개]원희룡 22억↓ “손배소송 위자료, 실제로는 2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0:01:00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2693만원 줄어든 2억5944만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342만원 줄어든 5억9445만원
associate_pic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해보다 22억원 줄어든 20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2020년 공직자 정기재산변동’에 따르면, 원 지사가 신고한 재산 총액은 지난해(42억4795만원)보다 22억2206만원이 줄어든 20억2588만원이다.

원 지사의 재산 감소분 대부분은 본인 명의 예금 24억2493만원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원 지사는 2014년 변호사로 활동할 당시 국민카드 등 개인정보 유출사태의 피해자 1만6995명을 대신해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으며, 2018년 승소해 위자료가 소송 대표자인 자신의 계좌로 입금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송 승소에 따른 위자료는 총 24억7668만원이며,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지급이 완료됐다.

위자료를 제외하면 원 지사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2억5461만원 늘어난 셈이다.

이밖에 원 지사는 배우자가 소유한 단독주택 7억5096만원, 오피스텔 2억원 등을 신고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지난해(2억8637만원)보다 2693만원 줄어든 2억5944만원을 신고했다.

이 교육감은 본인 명의 연립주택(1억400만원)과 다가구주택(6000만원) 2건, 예금(9656만원)을 신고했다.

이외에도 본인 명의 1억816만원과 배우자 명의 3792만원의 예금 등을 신고했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은 지난해(5억9787만원)보다 342만원 줄어든 5억9445만원을 신고했다.

김 의장은 본인 명의 아파트(2억7500만원)와 본인과 배우자 예금 각각 1722만원, 1893만원 등을 신고했다.

한편 공직자윤리법 제6조 및 제10조 규정에 따라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대상자는 2019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2020년 3월2일까지 신고하고 관할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변동사항을 신고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하여야 한다.

공직자 재산등록은 공직자윤리법에 근거해 공직자의 부정한 재산증식을 방지하고 공무집행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공직자 재산공개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고위공직자의 재산을 국민에게 공개하여 공직비리를 사전에 예방하고 공직윤리를 확립할 목적으로 시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bs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