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공직자 재산공개]정세균 총리 50억 신고…이련주 실장 126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0:00:00
토지 32억여원…아파트 등 건물 약 17억원
노형욱 국조실장 11억원…이련주 재산 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3.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재산 50억5430만원을 신고했다. 종전 신고액보다 약 1억 증가한 수치다.

26일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변동신고 공개목록에 따르면 정 총리는 본인과 배우자 등 명의로 재산 총 50억5430만4000원을 신고했다.

토지·건물 가액변동과 사인간 채무 일부 상환 등으로 9297만8000원이 증가했다.

배우자 명의 경북 포항 소재 임야(6만4790㎡)에 대해 가액변동에 따라 종전 신고액보다 5831만1000원 증가한 32억62만6000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서울 마포 상수동 아파트는 9억9200만원으로, 종전 신고액보다 9600만원 증가했다. 선거사무소로 사용했던 종로 빌딩 전세임차권과 종로 사직동 아파트 전세임차권 총 7억원도 신고했다.

본인 명의 2018년식 에쿠스(3800cc)와 장남 명의 SUV(2500cc) 차량 총 6519만3000원도 등록했다.

예금은 사인간 채무 상환 등으로 3억9165만5000원이 감소한 총 3억5866만3000원을 신고했다. 채무는 3억3486만4000원이 줄어 2억6994만3000원을 신고했다.

지난 1월14일 임명된 정 총리는 정부 정기재산변동신고 대상에 해당하지 않았으며, 국회를 통해 신고 내역이 공개됐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7231만6000원이 감소한 11억2276만6000원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전북 순창 임야 총 744만7000원을 신고했으며, 서초 반포동 아파트는 5800만원 증가해 6억46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 채권은 사인간 채권 감소로 2억5000만원에서 0원으로 줄었다.

국무조정실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공직자는 이련주 규제조정실장으로 126억7357만8000원을 신고했다. 종전 신고액보다 12억6938만5000원이 늘었다.

본인 및 배우자 명의 토지 48억4889만1000원, 건물 50억1841만4000원, 예금 30억9229만1000원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