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공직자 재산공개]충북 광역·기초단체장 재산 평균 10억8983만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0:01:00
김재종 군수 27억3499만원 최고…이시종 지사 12억3473만원 신고
김병우 교육감 14억4730만원…전국 17개 시·도 교육감 중 두 번째
장선배 도의장 4억7691만원…도의원 중 최고 박상돈 39억9570만원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충북도청 전경.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 천영준 조성현 기자 = 충북 도내 광역·기초자치단체장이 보유한 평균 재산이 10억원을 넘은 가운데 김재종 옥천군수가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고한 '2020년도 정기재산변동 신고사항'에 따르면 충북 광역·기초단체장 12명의 평균 재산은 10억8983만원(총 130억7802만원)이다.

이들 중 최고 재력가인 김재종 옥천군수는 27억3499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21억8905만원보다 5억4593만원이 늘었다.

신고 재산 가운데 토지는 8억8839만원, 건물 20억7788만원, 예금 5억156만원이다. 하지만 본인과 배우자의 금융기관·건물임대 채무는 38억1515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17억5883만원, 송기섭 진천군수는 14억2267만원, 한범덕 청주시장은 12억4774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나머지 기초단체장의 재산은 모두 10억원 이하다.

조길형 충주시장 9억2093만원, 류한우 단양군수 9억455만원, 조병옥 음성군수 8억7338만원, 홍성열 증평군수 7억9304만원, 이차영 괴산군수 5억8422만원, 이상천 제천시장 3억4427만원, 정상혁 보은군수 2억5867만원 등의 순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12억3473만원을 신고, 작년보다 2억8399만원이 줄었다. 금융기관·건물임대 채무가 1억1944만원이 늘어났다. 본인과 배우자가 보유한 아파트 가액과 예금도 조금씩 감소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14억473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중 강은희 대구교육감의 24억1762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건물과 토지 등 부동산이 작년보다 1억5203만원이 증가했다. 이를 반영한 김 교육감의 올해 재산 신고액은 지난해 13억1657만원보다 1억3073만원이 증가했다.

공병영 충북도립대 총장과 전형식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각각 6억5287만원과 33억3107만원을 신고했다.

충북도의원 재적의원 29명 중 최고 재력가는 박상돈(청주8) 의원이 꼽혔다. 39억9570만원을 신고했다.

서동학(충주2) 의원이 26억3090만원, 이수완(진천2) 의원 25억9959만원, 이상욱(청주11) 12억9234만원, 박성원(제천1) 의원 10억113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이상정(음성1) 의원은 -5억631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적었다. 지난해 8억3137만원을 신고했던 이 의원은 축사에 태양광을 설치하면서 채무가 많이 증가했다.

김영주(청주6) 의원은 4393만원을 신고해 도의원 가운데 두 번째로 재산이 적었다.

장선배(청주2) 충북도의회 의장은 4억7691만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보다 1377만원이 줄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