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진칼 주총 D-1…한진그룹 '여유', 주주연합 '장기전 예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6:00:00
27일 2020년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개최
조원태 승기 잡을 듯…주총 이후 양상 관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진빌딩의 모습. 2019.12.30.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3자 주주연합' 간 경영권 분쟁 결과가 판가름 나는 2020년 한진칼 주주총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일단 조 회장 측이 승기를 잡았다는 평가가 많은 가운데, 양측은 주총 이후에도 경영권 분쟁 장기전에 돌입할 전망이다.

26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오는 27일 한진칼 주주총회에는 재무제표의 승인, 사내·외이사 선임의 건,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의안 정관 일부 변경의 건 등 안건이 상정된다.

특히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안을 두고 조 회장 측과 주주연합은 치열한 신경전을 벌여왔다. 주주연합은 이달 들어서만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제기를 시작으로 대한항공 자가보험 등 의결권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조원태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선임을 찬성한 의결권 자문사 권고에 대한 비판을 줄기차게 이어갔다.

이에 맞서 한진그룹은 주주연합이 제기한 리베이트 의혹을 정면 부인하며 주주연합의 반도건설에 대한 허위공시 논란을 제기했다. 또한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선임안을 반대한 의결권 자문사에는 신뢰성이 부족하다 지적하고, 사모펀드의 존속기간을 들어 KCGI에 '먹튀'라고 비난했다.

다만, 주총 직전에 반도건설의 의결권이 제한되며 양측의 신경전도 일단락된 모양새다. 앞서 지난 2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3자 연합 측이 제기한 가처분 소송 2건을 모두 기각했다. 이에 따라 반도건설은 이번 한진칼 주총에서 지분 5%에 해당하는 의결권만 행사할 수 있고, 조 회장 진영과의 지분율 격차가 벌어졌다.

현재 조 회장 진영이 확보한 의결권이 있는 우호 지분은 37.15%, 주주연합 측의 지분율은 28.78%로 추산된다. 지분율 격차가 순식간에 8.37% 수준으로 벌어졌다. 이날 한진칼 주총 향방의 마지막 변수인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도 열리지만, 양측의 지분율 격차가 상당해 전세가 역전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주주연합 측이 내세운 이사 후보의 이사회 진입 가능성도 주목받고 있으나, 이사회 과반 확보에 실패하면 임시 주총 개최 등 반격도 쉽지 않다. 한진칼은 현재 정관에 사외이사를 3명 이상, 이사 총수의 과반으로 규정하고 있다.

앞서 주주연합은 주주제안을 통해 김신배 전 SK 부회장 등 2명을 사내이사 후보로,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을 사외이사 후보로 각각 추천했다. 다만 사내이사 후보 1명은 자진 사퇴했다.

한진칼도 주주연합 측 이사 후보들이 이사회를 장악하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조 회장 등 사내이사 후보 2명 외에 신규 사외이사로 김석동 법무법인 지평 고문 등 5명을 추천했다.

다만, 양측의 경영권 분쟁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이 맺은 주식 공동보유 계약기간이 5년이며 3자 연합 측은 이번 주총에서 행사할 수 없는 지분의 매입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KCGI 측은 지난 24일 한진칼 주식을 장내 매수 방식으로 추가 취득해 3자 연합의 지분율이 총 42.13%가 됐다고 공시했다. 조 회장 측 지분율은 41.4%로 추산된다.

또한 주주연합 측은 지난 24일 입장문에서 "이번 주총에서는 물론 향후 주총 이후에도 끝까지 한진그룹의 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며 본격적인 장기전 국면에 돌입할 것을 암시하기도 했다.

한편 한진그룹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총 당일 주주 간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도 마련 중이다.

한진그룹은 주총 당일 주총장 입구에서 발열 검사를 시행하고, 주총장 입장 시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을 의무화할 예정이다. 또한 기자들에게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취재 목적의 주총 참석은 불가하다고 공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