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공직자 재산공개]총리·국무위원 평균 27억…최기영 107억·유은혜 2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0:00:00
50억 이상 4명…평균 재산 증가액 2억1316만원
최기영 과기부 장관 107억…유은혜 부총리 2억
실거주 외 아파트·오피스텔 보유 장관도 상당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2020년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들은 평균 27억2376만원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재산공개 고위공직자 신고재산 평균인 13억300만원보다 약 14억원가량 많은 액수다.

국무위원 중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07억6348만원으로 신고 액수가 가장 많았다. 최 장관의 재산은 종전보다 5265만원 증가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80억6050만원을 신고해 두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진 장관의 재산은 지난해 대비 약 15억원 늘어났다.

이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해보다 10억여원 증가한 53억147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3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천리안위성 2B호 발사성공 격려 간담회' 에 참석해 연구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0.03.13.photo@newsis.com
정 총리는 지난 1월 임명됐지만 국회의원 신분으로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한 재산이 지난해보다 9297만원 증가한 50억543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7억6966만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2억4283만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0억8706만원을 신고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19억4366만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18억1704만원), 추미애 법무부 장관(15억6446만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15억4657만원), 정경두 국방부 장관(13억9779만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11억9538만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10억6710만원) 등 10억원 이상 재산을 보유 중인 장관도 다수였다.

국무위원 가운데 가장 재산이 적은 사람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 2억6420만원을 신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3.10.  bluesoda@newsis.com
총리와 국무위원 18명 가운데 재산 총액이 10억원을 넘는 사람은 14명으로 지난해(10명)보다 늘었다.

평균 신고액은 27억2376만원이었다. 이는 전체 공개대상자 1865명의 재산 평균(13억300만원)을 크게 웃돈다.

종전 대비 증가액 평균도 2억1316만원으로 전체 고위공직자 재산 증가폭 평균(8600만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재산이 증가한 국무위원 18명 중 10명은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등 가액 변동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종합상황실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하고 있다. 2020.03.20. photo@newsis.com
국무위원들의 재산내역을 보면 상당수는 서울과 수도권에 거주 외 목적의 아파트, 오피스텔, 주택 등을 추가로 보유·임차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신동아아파트 2채(19억6800만원)를 신고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본인 명의로 서울 관악구 봉천동 주택(3억1700만원),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주택(17억3000만원)을 각 1채씩 보유하고 있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 마포구 상수동 신구강변연가아파트(9억9200만원)와 서울 종로구 사직동 광화문풍림스페이스아파트 전세권(6억8000만원)을 신고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서울 양천구 신정동 목동신시가지아파트(8억8000만원)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17차아파트 전세권(7억5000만원)을 갖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및 조기 극복을 위한 중소기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0.03.16.photo@newsis.com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서울 양천구 목동 이편한세상아파트(8억7000만원)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대우아파트 전세권(2억4500만원)을 갖고 있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경기 과천 별양동 주공아파트(8억6400만원)를, 배우자 명의로 서울 종로구 무악동 인왕산아이파크아파트 전세권(7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본인 명의로 경기 고양 일산서구 덕이동 하이파크시티일산아이파크아파트(5억3083만원), 배우자 명의로 경기 연천 장남면 단독주택(6000만원)을 신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아파트와 별도로 서울·수도권 소재 오피스텔 1채를 보유·임차하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1.15.  photo1006@newsis.com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본인 명의로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단독주택(13억9000만원)과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오피스텔(3억4000만원)을, 배우자 명의로 서울 종로구 교북동 오피스텔(5억9300만원)를 신고했다.

해외 부동산을 신고한 장관도 있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배우자와 공동 명의로 스웨덴 말뫼 아파트(4억1617만원)를, 박영선 장관은 배우자 명의로 일본 도쿄 아파트(9억7341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