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다우지수 이틀 연속 상승 마감…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6:28:40
다우, 이틀간 13% 급등…2월 이래 첫 랠리
S&P 500 이틀째 상승…나스닥은 하락 마감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한 중개인이 분주하게 일하고 있다. 25일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이틀 연속 상승, 13% 이상 회복했다. 2020.3.26.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25일(현지시간)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2조 달러(약 2462조원) 슈퍼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에 2월 이래 처음으로 이틀 연속 상승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495.64포인트(2.39%) 오른 2만1200.55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슈퍼 부양책 합의 소식에 이틀 만에 13% 이상 급등했다. 전날 1933년 이후 최대치인 2112.98포인트(11.37%) 상승한 2만704.91에 장을 마친데 이어 이날 상승세를 이어갔다.

스탠더스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이틀째 상승했다. 전날보다 28.33포인트(1.15%) 상승한 2475.56에 거래를 마감했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56포인트(0.45%) 하락한 7384.29에 폐장했다.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 등이 모두 하락한 영향이다.

미국의 사상 최대 규모의 슈퍼 부양책 협상 타결은 뉴욕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그러나 합의 이후 미 상원 표결을 앞두고 막판 진통을 겪으면서 마지막 30분 동안 다우지수가 약 500포인트 빠지기도 했다.

벤 버냉키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미국 경제가 매우 가파르게 침체될 수 있다"면서도 "동시에 매우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코로나19사태를 "대공황보다는 자연재해에 가깝다"고 비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