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경남 남해안 오늘 저녁부터 돌풍 동반 강하고 많은 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9:00:07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경남 창원시청 정원에 심어진 벚꽃 나무에서 26일 화사한 꽃망울이 터져 시청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화려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2020.03.26. kgkang@newsis.com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26일 오후부터 27일 오전 사이 경남 남해안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가 당부된다.

이날 오후 부산과 울산, 통영, 거제, 남해에 풍랑예비특보가, 남해 동부 전 해상에는 풍랑예비특보가, 27일 오전 울산 앞 바다에 풍랑예비특보 등 강풍과 풍랑 예비특보가 발표돼 있다.

이날 오전부터 부산, 울산, 경남에는 흐리고 비가 오겠으며, 기온은 부산 15도, 울산 13도, 경남 8~1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낮 최고 기온이 부산 17도, 울산 18도, 경남 15~18도로 25일(17~21도)과 비슷하거나 2~6도 낮겠고, 평년(14~15도)과 비슷하거나 2~4도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27일 오전 최저 기온은 부산 15도, 울산 16도, 경남 12~15도로 전날(7~12도)보다 2~8도 높겠고, 평년(0~6도)보다 8~13도 높으며, 낮 최고 기온은 부산 18도, 울산 19도, 경남 17~20도로 전날(17~20도)과 비슷하거나 2~5도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남풍 기류의 영향을 적게 받는 경남 내륙의 북부 지역(밀양, 거창, 창녕 등)은 강수량이 30㎜ 내외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경남 남해안은 26일 저녁부터 27일 새벽 사이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와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며,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