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공직자 재산공개]부산시 188명 재산평균 7억300만 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9:08:52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 공개대상자 신고재산 평균액은 7억300만 원으로 종전 신고재산액보다 평균 5100만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구·군 의원 및 공직유관단체장 등 공직자 재산공개대상자 총 188명 중 재산이 불어난 공직자는 123명(65.4%), 줄어든 공직자는 65명(34.6%)으로 나타났다.

공개대상 공직자 셋 중 두 명은 재산이 불었고 한 명은 줄었다.

 증가요인은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급여저축 및 사업소득, 상속 등이며, 반면 감소요인으로는 생활비 등 가계지출 증가와 직계 존·비속의 등록제외(고지거부 등) 등으로 파악됐다.

 부산시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부산시 공직자 중 구·군 의원 및 공직유관단체장 등 재산공개대상자 188명의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재산내역 및 변동사항을 이날 부산시보를 통해 공개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부산시장·고위공직자·시의원·구청장·군수 등 부산지역 고위공직자 65명의 재산변동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부산시 공직유관단체의 장 및 구·군 의원의 재산변동사항은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공개하고 있다.

 부산시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6월 말까지 심사해 재산심사 결과 불성실 신고 사실이 발견딜 경우 그 경중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시장·고위공직자·시의원·구청장·군수 등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대상 공직자의 재산변동사항은 이날 전자관보에 공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