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미국도 낯선 주한미군 공중보건 비상사태, "전대미문" 반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11:59:50
데이비드 맥스웰 "현직시절 비상사태 못 들어"
빈센트 브룩스 전 사령관 "익숙하지 않은 조치"
박원곤 "야전 사령관 입장서 건강에 우선 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미연합사 콜리어필드 체육관에서 열린 '한·미연합군사령부 창설 4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9.11.07.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전례를 찾기 어려운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25일 한국에 있는 모든 미군 사령부와 군사시설, 미군 인원 등을 대상으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그는 "준수사항을 이행하고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권한을 행사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며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는 인원은 주한미군 시설 출입 금지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표에 미국 본토에서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한미연합사 작전참모를 지낸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 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26일 미국의소리 방송(VOA)에서 "현직 시절 동안 사령관이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는 얘기를 들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또 "구체적 권한 확대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불분명하다"며 "신종 코로나 사태가 유례가 없는 일이기 때문에 사령관이 바이러스를 퇴치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작전과 법무 참모진이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관측했다.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 역시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자신의 재직 시절에는 이 같은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었기에 공중 보건 비상사태 선포에 익숙하지 않다"고 털어놨다.

국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평을 내놨다.

associate_pic
[평택=뉴시스]김선웅 기자 = 주한미군 첫 코로나19 확진자(칠곡 주둔)가 발생한 가운데 27일 오후 경기 평택시 주한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 출입구 앞에서 마스크를 쓴 주한 미군 장병 및 카투사 장병들이 근무를 서고 있다. 2020.02.27. mangusta@newsis.com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과 교수는 이날 뉴시스에 "최근 숨진 주한미군 2명의 사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코로나19가 확산하며 미군 사회에서도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다"며 "야전 사령관 입장에서는 당연히 건강에 우선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판단한 듯하다"고 비상사태 선언 배경을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 21일과 22일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20대 병사 2명이 연이어 숨졌다. 주한미군은 이들이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코로나19를 사인에서 배제했지만 의혹은 남아있다.

게다가 태평양에서 작전 중이던 미군 항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의 승조원 3명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미군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는 평이다.

박원곤 교수는 또 "독일과 이태리 등 나토 주둔 미군이 많은데 이미 비슷한 조치가 내려졌을 가능성이 크다"며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판명된 이상 미군으로선 전력 손실을 막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미 정부 차원의 군 보호 조치는 이미 취해지기 시작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전날(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군 내 확산을 막기 위해 60일간 해외주둔 미군의 이동을 동결하는 명령에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명령으로 미국으로 귀국할 예정이었거나 해외로 파병될 예정이었던 미군 약 9만여명이 영향을 받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