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경찰, 특수단 설치…"박사방 가담자는 끝까지 추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11:00:00
서울청 사이버수사대 주축, 유통망 집중단속
텔레그램·다크웹·음란사이트·웹하드 등 대상
"박사 가담자 끝까지 추적해 검거, 엄정수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메신저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5, 왼쪽)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포토라인에 서 있다. 2020.03.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서울경찰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특수단)'을 설치하고 텔레그램의 일명 '박사방' 등 디지털 성착취 범죄 가담자 전원을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청사 내 사이버안전과 사무실에서 특수단 현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특수단은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를 주축으로 모든 역량을 투입해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텔레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이다.

또 여성단체나 관계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단속과 수사 뿐 아니라 피해자 보호 활동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특히 박사방의 조력자와 영상물 제작·유포자 등 가담자 전원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는 등 엄정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