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산교통공사, ‘코로나19 극복' 비상경영체제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11:53:51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교통공사 본사 비상상황실에서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교통공사도 비상경영체제를 한층 강화하며 코로나19발 위기에 더욱 철저히 대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시민 안전수송 및 철통방역, 경영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골자로 하는 ‘코로나19 비상경영체제’ 전격 돌입을 선포했다고 26일 밝혔다.

공사는 ▲총력 방역체계 지속을 통한 시민 안전 확보 ▲고강도 긴축재정 정책 실시 ▲도시철도 수요 및 수입증대 방안 마련 등을 비상경영 주요 과제로 설정해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시설물 철통방역으로 시민이 안심하는 도시철도를 구현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지난 2월 초부터 하루 6차례씩 역사 주요 시설물을 살균 소독하고, 전동차 방역 횟수를 1일 1회로 대폭 늘리며 ‘시민안심 도시철도’ 구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 21일 발표된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도시철도 좌석 띄어 앉기 운동'을 추진하는 등 역사 내 포스터, 열차 안내방송 등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알리는데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특히 승객 감소로 급격히 약화된 재무건전성을 회복하는데도 주력한다. 실제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부산도시철도 이용객은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부산에 첫 확진자가 발생한 2월 21일 이후 이달 25일까지 운수수익만 전년 대비 136억원 가량 감소했다. 감염증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이후에는 승객이 평년 대비 50% 이하로 급감하며 하루 평균 4억원씩 수익이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공사는 필수경비 중심으로 지출구조를 개선해 139억원 가량을 절감하는 등 고강도 긴축재정 정책을 통한 재무혁신을 단행하고, 대 시민 위생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대중교통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 완화를 위한 홍보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더불어 코로나19 확산으로 더욱 침체된 지역경기 지원을 위한 대책도 내놓았다. 도시철도 역사 상가와 토지를 임차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4월부터 6월까지 임대료 50%(686건)를 감면하고, 사업장 폐쇄 등 피해를 입은 계약업체에는 납품기한을 유예해 주는 등 다각적인 행정적 지원을 지속하기로 했다.

또 지역 내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재정 조기집행 목표 역시 당초 60%에서 66%로 확대하고, 국비 조기집행도 당초보다 5.2% 늘린다. 또 지역 내 자금 융통성을 높이기 위해 계약 공고기간을 단축(기존 7~40일→5일)하는 등 지급요청으로부터 3일 이내에 계약금의 80%까지 선급금을 집행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한편 이러한 비상경영 방침에도 도시철도는 감축 없이 정상 운행된다. 공사는 예년보다 승객이 50% 이상 감소한 상황임에도 시민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전 열차를 정상적으로 운행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