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100여장 문서에 담긴 신천지 추수꾼 실체는?…이만희 "바벨론 정복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12:51:47
신천지 특전대 활동 내용·활동비 지급현황 문서 확보
이만희총회장 지시사항 드러나…특전대 명단은 없어
이만희 "철 났으면 자기지역 바벨론 정복해야 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신천지교 2개지파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문서.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가 2개의 신천지교 지파의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문서 100장에는 일명 '추수꾼'으로 알려진 신천지 특전대들의 자세한 활동내용과 이만희 총회장의 지시사항 등이 포함됐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과 노원구 상계동에 위치한 신천지예수교 2개 지파 본부교회 행정조사를 통해 100여장의 관련 문건을 확보했다.

해당 문서는 대부분 신천지 특전대들의 활동내용과 관련된 것이었다. 신천지는 신흥교단, 이방교단, 타종교 등을 가리지 않고 특전대를 투입해 포교활동을 벌였고, 구체적인 투입처와 투입인원 활동내용 등을 문서화 해 관리하고 있었다.

실제 서울시가 확보한 문건에는 '주 1회씩 방문하여 친교하기로 함', '조기축구회 함께하며 친교함', 'ㅇㅇㅇ이 대화에 소극적이었으며 긴 얘기 못하고 재방문 약속함' 등 구체적인 활동내용이 적혀 있었다.

또한 각 특전대의 운영 현황 및 활동비 지급현황 등도 자세히 관리되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신천지교 2개지파 행정조사를 통해 확보한 문서.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26. photo@newsis.com
서울시가 확보한 문서에는 이만희 총회장의 지시사항을 공문으로 배포한 것도 포함됐다. 해당 문서에서 이만희 총회장은 "온 세상의 마귀들의 영들도 하나님의 영들도 한반도에 다 모여왔다. 마귀의 영들이 모인 곳은 비밀의 나라 바벨론이고, 하나님의 영들이 모인 곳은 약속의 나라 신천지 12지파이다. 이곳의 전쟁의 승패는 곧 온 세상의 전쟁 승패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사명은 바벨론 나라 곧 ㅇㅇㅇ정복이다. 이 발벨론이 정복될 때 용이 잡히고 하나님이 통치하시는 세상이 된다.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고 우리가 해야 할 사명이다. 각 지파는 이제 철이 났으면, 자기 지역의 바벨론을 정복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확보한 문건 중 신천지 특전대의 명단은 없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100여장의 문건 중 신천지 특전대의 명단을 따로 관리하는 것은 없었다"며 "현재 확보된 것을 통해 특전대의 활동 현황을 처음으로 확인한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