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자가격리 이탈시 무관용 원칙…고발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7 11:22:42  |  수정 2020-03-27 14:36:18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해외여행객이 급감하고 2001년 개항 이래 첫 1만명대 이하로 떨어진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 체크인 카운터를 알리는 전광판에 많은 빈칸이 보이고 있다. 25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전날 인천공항을 이용한 승객은 총 9316명(출발 1800명, 도착 7516명)으로 집계됐다. 2020.03.2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무단이탈하는 자가격리 대상자들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고발조치 등에 나설 방침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2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자가격리가 잘 지켜지지 않을 경우 서울시도 중앙정부와 같이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하게 대응을 해나가겠다"고 발혔다.

나 국장은 "자가격리를 실질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이탈 시 복귀를 요청하고 거부할 경우 고발조치 할 예정"이라며 "앱을 통한 모니터링 강화 등으로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겠다. (자가격리) 이탈 시 관련법에 따른 처벌을 공지해 실효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는 유럽, 미국 등 해외입국자에 대해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정부에 전 세계 입국자 명단을 요청해 관리하겠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