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완치율 50% '골든크로스' 16일째..."우리 사회가 축하할 성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8 12:16:29
환자 발생 68일만에…코로나19 완치율 50% 넘겨
'골든크로스' 지난 13일 이후 16일째 이어지는 중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 완치율 50% 격려해달라"
사망자 5명 늘어 144명…80세 이상 치명률 16.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8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146명 늘어 총 9478명이 됐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돼 격리해제된 환자 수가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 수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완치율은 50%를 넘겼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선윤 정성원 기자 = 지난 1월20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지 68일 만에 완치율이 50%를 넘긴 것에 대해 방역당국이 "우리 사회 모두가 함께 축하할 만한 자그마한 성과"라고 말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478명 중 4811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됐다. 전날과 비교해 신규 확진자는 146명, 완치자는 283명 각각 늘어났다.

이날 추가 완치자가 늘어나면서 완치율은 50.7%를 기록했다. 코로나19 감염자 10명 중 5명 가까이가 완치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것이다. 수치는 전날 0시 기준 48.5% 대비 2.2%포인트 늘어났다.

하루 동안 완치자 수가 신규 확진자 수보다 많은 경우를 뜻하는 '골든크로스'도 지난 13일부터 16일째 이어지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오늘은 코로나19가 한국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20일 이후 처음으로 완치된 확진자 수가 치료 중인 확진자 수를 넘어선 날"이라며 "지난 2월18일 31번째 확진환자가 나오면서 대구·경북 지역에서 확진자가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했고, 신규 환자가 최고 800명대까지 발생하면서 3월12일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가 7500명대까지 증가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3월12일은 세계보건기구에서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날이기도 하며, 우리나라의 격리치료 중인 코로나19 환자 수가 최고치를 찍은 날이기도 하다"면서 "하지만 바로 다음날인 3월13일부터 15일 연속으로 매일 완치되는 확진자가 새로 발견되는 확진자보다 많아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 수가 꾸준히 감소해 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누적 확진자 수 중에서 완치된 확진자 수가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보다 많아져 완치율 50%를 달성한 날이기도 하다"며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완치율 50%는 우리 사회 모두가 함께 축하할 만한 자그만한 성과"라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아직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진행되고 있으나, 이러한 성과에 대해 사회 구성원의 격려를 부탁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방역당국은 공격적인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와 접촉자를 찾아 격리해 감염전파를 막았고, 국민들께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코로나19의 유행을 최대한 억제했다"라며 "의료진들은 찾아낸 확진환자들을 중증도에 따라 안정적으로 치료했기에 (완치율 50% 달성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코로나19와의 싸움은 한창이지만 이러한 성과에 대해 잠시나마 함께 노력해 온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서로를 격려해 줬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나  전날 대구 제이미주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는 등 산발적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확진자가 급증했던 위험한 순간을 극복하고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 수가 꾸준히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는 위험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도 대구의 한 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여전히 다수의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지금은 조금 더 힘을 내 지역사회와 집단시설의 감염을 확실히 줄여나가야 할 시기며 이를 위해 계속적으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 사망자가 매일 발생하며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5%를 넘겼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는 하루 새 5명이 늘어 총 144명이 됐다. 5명의 사망자는 80대가 3명, 90대가 2명이다. 대구에서 3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경북 1명, 경기 1명 등이다.

전체 치명률은 1.52%였지만 80세 이상 고령자의 치명률은 16.2%에 달했고, 70대 치명률도 6.49%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