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해운대구, 주민에게 5만원 재난기본소득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9 21:28:20
코로나19 지원금만 총 450억원으로 부산 최대 규모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 해운대구는 코로나19로 발생한 피해 극복을 위해 주민 1인당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해운대 주민은 40만5000여 명이며 필요한 예산은 203억원이다.

구는 재난기본소득 외에도 소상공인 지원·구민 일자리사업에 66억원, 취약계층 한시생활지원 사업에 181억 원을 편성하는 등 모두 450억원의 민생안전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는 관련 조례를 마련하고 의회 승인을 거쳐 5월 중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에서는 기장군이 모든 주민들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한데 이어 수영구·동구·부산진구·남구·해운대구가 각 5만원씩을 전 구민에게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