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박스 오피스]'주디' 4일째 1위...누적 4만929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0 09:27:3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주디'. (사진=TCO(주)더콘텐츠온 제공) 2020.03.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극장가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영화 '주디'가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주디'는 28~29일 전국 479개 상영관에서 2657회 상영해 1만8854명을 모았다. 4일째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누적관객 4만929명.

할리우드 영화 '오즈의 마법사'에서 주인공 도로시 역을 맡았던 여배우 주디 갈랜드(1922~1969)의 마지막 콘서트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 '트루 스토리'(2015) '맥베스'(2010) 등을 연출한 루퍼트 굴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주연을 맡은 르네 젤위거는 이 작품으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영화 '1917' (사진=스마일이엔티 제공) 2020.03.30. photo@newsis.com
'1917'이 2위다. 408개관에서 1699회 상영해 1만5793명이 봤다. 누적관객은 70만6177명이다.

영화 '007 스카이폴'(2012) '007 스펙터'(2015) 등을 연출한 샘 멘데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인 1917년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독일군에 의해 모든 통신망이 파괴된 상황 속에서 영국군 병사 '스코필드'(조지 맥케이) '블레이크'(딘 찰스 채프먼)가 하루동안 겪는 사투를 그렸다. 두 병사는 독일군의 함정에 빠진 아군 1600명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을 달려간다. 조지 맥케이, 딘 찰스 채프먼, 콜린 퍼스 등이 주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영화 '인비저블맨'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2020.03.30. photo@newsis.com
3위는 '인비저블맨'이다. 411개관에서 1829회 상영해 1만6048명을 모았다. 누적관객 53만5995명을 기록했다.

누구에게도 보이지 않는 존재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예측할 수 없는 공포를 다룬 작품이다. '쏘우' 시리즈 각본과 제작을 맡은 리 워넬 감독의 신작이다. 엘리자베스 모스가 주연을 맡았다. '겟 아웃'(2017), '어스'(2019) 등을 제작한 블룸하우스가 제작에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