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내 마스크 보급하라" 시너통으로 부산시청 위협한 60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0 14:37:31
associate_pic
소방대원들이 소화액과 물을 살포, 남성을 제압하고 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신이 개발한 마스크를 보급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인화성 물질인 시너통을 들고 부산시청 민원실을 찾은 60대 남성이 경찰 등과 대치하다가 약 1시간 만에 붙잡혔다.

30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7분께 연제구 부산시청 2층 민원실에 60대 남성 A씨가 나타났다.

A씨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신이 개발한 마스크를 식약처로 가지고 가 빨리 만들어 시민들이 착용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부산시청 민원실을 찾아 부산시의회 등에 마스크를 제출해 검증 및 제작을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시청 민원실에서 상담하던 중 시너 등을 꺼냈고, 청원경찰이 A씨를 민원상담실 안으로 들여 보냈다.

associate_pic
문제의 60대 남성이 개발했다는 마스크

이 과정에서 시너 일부가 민원실 바닥에 떨어졌고, 이후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소방 등과 대치했다.

A씨는 경찰과 대치하는 과정에서 시너 일부를 바닥에 뿌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민원실 민원상담실에서 A씨와 대화를 유도했고, 소방대원들이 소화액과 물을 일제히 살포하면서 A씨를 제압했다.

associate_pic

이어 경찰이 A씨를 현장에서 검거, 대치상황은 오후 1시께 종료됐다.

연제경찰서는 A씨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A씨는 묵비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