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진중권 "그 전화받고 최성해 패닉…유시민·김두관까지 덤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1 08:44:35
"그 부탁 들어줬다면 증인석이 아니라 정경심과 같이 피고석에 서 있었을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에게 '정경심씨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보낸 문자'를 보여주며 질의를 하고 있다. 2019.09.0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30일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검찰의 표창장 위조 관련 수사에 협조하지 말것을 요구했다는 최성해 동양대 전 총장의 법정 증언에 대해 "그 전화를 받고 총장이 패닉에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같은 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공판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거기에 유시민과 김두관까지 덤벼들었으니"라며 최 전 총장이 받았을 충격에 공감을 표시했다.

최성해 전 총장은 이날 정경심 동양대 교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검찰의 동양대 압수수색이 벌어진 작년 9월3일 정 교수의 회유성 전화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정교수는 이 통화에서 "저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서 요구해도 내주지 말아라. 자료를 잘못 내주면 총장님이 다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도  정교수가 바꿔준 전화 대화에서 "위임했다고 하면 모두가 괜찮다"며 이런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달라고 요청했다고 최 전 총장은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총장은 아울러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 김두관 전 의원에게도 정 교수 요구대로 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그는 아울러 정 교수의 아들이나 딸에게 자신 명의의 표창장이나 수료증을 준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진 전 교수는 당시 조국 부부의 요청을 받은 최 전 총장이 진퇴양난의 상황에 빠진 것으로 진단했다. 그는 "그때 그 부탁을 들어줬다면, (최성해 전 총장은) 증인석이 아니라 정경심과 같이 피고석에 서 있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그게 들어줄 수 있는 부탁이 아니다"라며 "결국 총장님이 다친다는 약속은 확실히 지키더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