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스페인 공주 별세·영국 왕세자 확진…왕가도 코로나19 못 피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1 09:27:55
찰스 왕세자, 자가격리 해제
associate_pic
[바르셀로나=AP/뉴시스]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있는 병원 클리닉 정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고 있는 의료진이 나와 이웃 주민들이 그들의 집에서 의료진을 응원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3.27.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코로나19) 사망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유명인들의 사망과 확진 소식도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왕가도 바이러스를 피해갈 순 없었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과 먼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86) 공주가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다. 유럽 왕실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주의 동생인 엔리케 드 브루봉은 이날 페이스북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프랑스 파리에서 투병하던 마리아 테레사 공주가 지난 26일 오후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또 장례는 27일 마드리드에서 치렀다고 알렸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1933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파리 소르본대와 마드리드 콤플루텐스 대학에서 각각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콤플루텐스 대학에서는 헌법학 교수로도 활동했다. 사회학과 여성의 권리 문제와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며 스페인의 '붉은 공주'로도 알려졌다.

한편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영국의 찰스 왕세자는 이날 자가격리를 해제했다. BBC에 따르면 찰스 왕세자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


associate_pic
[=AP/뉴시스]지난 2019년 11월19일 모나코에서 열린 국경일 기념식에서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이 부인인 샤를렌 왕비와 함께 왕실 발코니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모나코 왕실은 19일(현지시간) 알베르 2세 국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건강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2020.3.20


찰스 왕세자의 아내 카밀라 콘월 공작부인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증상이 뒤늦게 나타날 것을 대비해 이번 주까지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할 예정이다.

지난 29일에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보좌한 왕실 시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영국 왕가의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거처인 버킹엄궁에서 일하던 직원 한 명도 지난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현재 자가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여왕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버킹엄궁은 "여왕의 건강은 양호"하다"며 "정부의 코로나19 조언을 따르고 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유럽 왕가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모나코의 군주인 알베르 2세 대공이다. 미국 영화배우 그레이스 켈리의 아들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인물이다.

19일 모나코 왕실은 "대공의 건강은 걱정할 만한 상태다 아니다"며 "병원의 권고를 충실하게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