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해외연예

디즈니·워너브라더스 이어 소니도 신작 개봉 내년 연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31 11:30:1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스트 버스터즈: 애프터 라이프', '피터래빗2' 포스터(사진=소니픽처스 제공)2020.03.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소니 픽처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준비 중이던 주요 영화들의 개봉을 연기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영화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소니 픽처스는 올해 개봉 예정이었던 주요 텐트폴(한 해 사업의 성패를 가를 대규모 작품) 상당수를 내년으로 연기했다.

소니 픽처스는 모두 7편에 달하는 주요 작품들의 개봉 연기를 선언했다. '고스트 버스터즈: 애프터 라이프(Ghostbusters:After Life)'는 오는 7월10일에서 2021년 3월 5일로 개봉일을 연기했다.

배우 자레드 레토가 출연하는 '모비우스(Morbius)'는 오는 7월 31일에서 2021년 3월 19일로 개봉일을 변경했다. 또 톰 홀랜드 주연의 '언차티드(Uncharted)'는 2021년 3월 5일에서 2021년 10월 8일로 개봉이 연기됐다.

오는 8월로 개봉을 한 차례 연기한 있는 실사 애니메이션 '피터래빗2(Peter Rabbit 2: The Runway)'는 내년 1월 15일로 개봉을 다시 한번 연기했다. 소니픽처스의 새 마블영화도 내년 10월로 개봉일을 내다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회복을 알린 톰 행크스 주연의 제2차 세계대전 드라마 '그레이하운드'도 6월 개봉을 예정했으나 무기한 연기됐다.

이러한 개봉 일정 변경은 코로나19로 인해 북미의 극장 대부분이 폐쇄됐고, 주요 스튜디오 사용도 원활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다.

소니 픽처스에 앞서 할리우드 메이저 배급사들은 올해 내놓을 예정이던 작품들의 개봉 연기를 잇달아 발표했다. 워너브라더스는 '원더우먼 1984'의 개봉을 오는 8월 14일로 연기했고, 디즈니는 '블랙 위도우', '뮬란' 등의 개봉을 잠정 연기했다. 올 상반기 기대작이었던 '007 노 타임 투 다이'도 오는 11월로 개봉일이 변경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