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3월 소비자물가 1.0%↑…코로나19로 가공식품·축산물 상승(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09:41:47
통계청 '2020년 3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
축산물 전년보다 6.7%↑…가공식품 1.7%↑
외출 자제로 외식 물가 0.9% 상승에 그쳐
마스크 오프라인 1800원…온라인 4000원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서울 시내 한 마트 매대의 모습. 2020.03.20. mangusta@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위용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개월 연속 1%대를 유지했다.

다만 외출을 자제하면서 외식 물가 상승 폭은 0%대에 그친 반면, 가정 내 음식 재료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공식품과 축산물의 물가는 상승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4(2015=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 상승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월(0.8%)을 시작으로 1년 내내 0%대를 오갔다. 지난해 9월(-0.4%)에는 1965년 통계 작성 이래 '공식' 물가가 처음으로 0%를 밑돌기도 했다.

지난 1월(1.5%) 농수산물 및 석유류의 가격 상승과 저(低)물가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13개월 만에 1%대로 올라섰다. 이후 2월(1.1%)에 이어 이달까지 3개월 연속 1%대를 유지 중인 셈이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심의관은 "감염 예방을 위한 소비패턴 변화로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가정 내 음식 재료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공식품 물가가 올랐다"며 "가정에서 돼지고기나 달걀 등 축산물 수요가 늘면서 축산물 가격이 오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3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4로 전월대비 0.2% 하락했고 전년동월대비 1.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04.02.  ppkjm@newsis.com

농축산물은 1년 전보다 3.2% 올랐다. 농산물은 전년보다 0.1%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 중 채소류는 16.5% 올랐다. 배추(96.9%), 양파(70.6%), 호박(58.1%) 등은 상승했으나 마늘(-22.7%), 귤(-10.0%) 등은 내려갔다.

반면 코로나19로 축산물은 전년보다 6.7% 오르면서 물가를 0.15%포인트(p) 끌어올렸다. 세부적으로 보면 돼지고기가 전년보다 9.9%, 달걀이 20.3%, 쇠고기 5.0% 올랐다. 수산물도 온난화로 인한 어획량 감소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상승했다.

공업제품은 전년 동월 대비 1.3% 상승했다. 휘발유(8.8%), 경유(3.0%) 등 석유류가 6.6% 오르면서 전체 물가에 0.26%p 기여했다. 다만 지난해 상반기 유류세 인하 정책으로 인한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 하락세로 인해 오름폭이 둔화됐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가공식품도 전년보다 1.7% 가격이 올랐다.

안 심의관은 "외출을 자제하고 가정 내 소비하다 보니 가공식품과 축산물이 전월 동월비로 많이 오르면서 물가 기여도가 0.3%p 정도 된다"며 "물가에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전체 물가가 크게 하락하지 않고 1%대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비스물가는 전년보다 0.5% 상승했다. 월세와 전세가 각각 0.1% 하락하면서 집세 물가도 0.1% 내려갔다. 공공서비스 물가도 0.6% 하락했다. 시내버스료(4.9%), 외래진료비(2.4%), 택시료(6.4%) 등에서 올랐으나 고등학교납입금(-34.5%), 휴대전화료(-1.9%) 등이 하락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4(2015=100)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 상승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외식 물가도 0.9% 상승에 그치며 3개월 연속 전년 동월 기준 0%대에 머물렀다. 평균적으로 연초에 외식 물가가 상승하지만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가격 상승을 제약한 것으로 보인다. 콘도이용료 물가도 1년 전보다 3.1% 내려갔다.

지출목적별로 보면 오락 및 문화 물가가 1.3% 하락했다. 2009년(-3.6%)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국내 및 해외 단체 여행이 줄고 2~3월 입학·졸업식 취소로 생화(꽃) 가격이 하락하면서 오락 및 문화 물가를 끌어내렸다.

구입빈도와 지출 비중이 높은 141개 품목을 중심으로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8% 상승했다.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의 물가를 반영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3.8% 올랐다.

계절적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에 의한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 파악을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제외지수(근원물가)는 전년보다 0.7% 상승했다. 지난해 7월 1.0%를 보인 이후 8개월 연속 0%대에 머물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연기되고 있는 31일 서울 창신동 문구, 완구 종합시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03.31. photocdj@newsis.com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0.4% 오르면서 지난해 2월(1.1%) 이후 1년1개월째 1%대를 밑돌았다. 이는 1999년 12월(0.1%) 이후 최저치다. 개별소비세 및 고등학교 납입금 인하 등 정책적 요인에 외식서비스 및 집세 상승 폭이 둔화되는 등 경기적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품귀 현상을 보였던 마스크 가격은 오프라인에서 1800원대로 안정세를 보였다. 온라인 역시 한때 5000원대까지 올랐지만, 지난주 들어 4000원 초반대 가격선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안 심의관은 앞으로 코로나19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지난해 물가가 낮았던 기저효과가 있어서 크게 마이너스(-)를 보이기는 어렵다"면서 "다만 무상교육이나 고교납입금, 급식비 등이 3월에 반영이 안 됐고 국제 유가 하락이 추가로 반영 시 물가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고교납입금 및 무상교육이 4월 지표에 반영되고 석유류 가격 하락이 반영될 경우 1%대를 유지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안 좋아지면 물가에 영향을 미칠 거로 생각하는데 이는 지켜봐야 하는 문제"라며 "물가는 후행지표라서 영향이 천천히 반영되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공적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 2020.03.12. amin2@newsis.com
기획재정부는 3월 소비자물가동향과 관련해 "지난해 주로 공급 및 정책 요인에 기인해 1% 미만의 흐름을 나타냈던 소비자물가는 올해 들어 공급측 하락 압력이 완화되면서 1% 초중반의 흐름을 기록하고 있다"며 "최근 국제유가 하락은 향후 물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정부는 소비자물가 흐름 및 물가 상·하방 리스크 요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