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전우용 "진중권, 명예훼손 혐의 고발당해…결과 예상 어려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1 16:57:36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해"
"진중권, 자기 개인 느낌이나 판단만을 근거로 삼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열린 안철수와 함께 만드는 신당 발기인대회 2부 행사로 열린 강연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에 참석해 강연하고 있다. 2020.02.0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1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한 시민단체에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당한 사실을 공개하며 "순전히 자기 개인 느낌이나 판단만을 근거로 삼았으니 결과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했다.

전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중권씨가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전씨는 이러한 예상의 근거로 "유시민씨에게 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낀지는 꽤 오래됐다" "조국 일가,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 등 진 전 교수의 발언 2가지를 제시했다. 이렇다 할 증거도 없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취지다. 

전씨는 또 "나경원씨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미통당에 고발당했던 경험에 비춰 보면, 이거 꽤 번거롭고 신경쓰인다"면서 ”저는 사실을 근거로 (나 의원이) 자위대 창설 기념식에는 참석해 놓고 남북철도 연결식에는 불참했다는 글을 썼다는 이유로 고발당했다가 10개월만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