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일 국장급 화상 협의…"입국금지, 기업인 방문은 가능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1 19:07:14
산업유산 인포메이션 센터, 국제사회 약속 이행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오른쪽)과 일본 외무성의 타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아시아대양주국장(왼쪽). (사진=NHK 홈페이지 캡쳐) 2019.09.20.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타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화상 협의를 가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입국 금지 조치에도 기업인 입국은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외교부는 1일 오후 한일 국장급 협의회가 화상으로 개최됐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방역 조치와 코로나19 차단 현황을 설명하고, 타키자키 국장도 일본 정부 방역 노력과 일본 내 상황을 설명했다.

김 국장은 특히 일본 정부가 한국 등 국가 및 지역발 입국을 추가로 거부하기로 한 데 대해 인도적 목적과 기업인 필수 방문 등은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양 국장은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정부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김 국장은 이와 함께 강제노역 문제 관련 한국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일본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일본이 지난달 31일 개관한 '산업유산 인포메이션 센터'에 대해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참혹한 여건 아래 강제 노역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강제노역 현안 관련 타키자키 국장은 일본 정부 입장을 언급했다.

양 국장은 한일현안 해소를 위해 양국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