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결혼 취소로 매출 -97%"…박양우 장관, 한복업계 대책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4: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31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내 한복 가게 밀집 구역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 상인은 "3월말 봄 웨딩 시즌이면 손님들이 줄지어 기다렸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95% 정도 줄었다며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19 사태로 생계가 막막하다"고 울상을 지었다. 2020.03.31.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관광객 등 수요가 줄어들면서 한복업계도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업계를 만나 현장 목소리를 듣고 대첵을 논의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복 매장들을 방문하고 현장에서 간담회를 열어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복업계의 상황을 듣고 추가 지원대책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현재 한복업계는 결혼식이 취소되고 관광객이 줄어드는 등 한복 수요가 급격히 위축되면서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 1∼3월 한복업계의 매출액이 50% 이상 줄어든 상황이다. 온라인 판매를 하고 있는 경우에는 비교적 상황이 낫지만 오프라인 판매만 하고 있던 매장의 경우 혼수 취소 등으로 인해 매출이 97%까지 줄어들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장관은 이날 인사동의 한복 매장 4곳을 둘러보고 전통한복 및 생활한복 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한복업계 지원 대책을 설명했다.

문체부는 한복업계 지원을 위해 ▲한복업계를 관광지원서비스업으로 지정해 관광기금 융자지원 대상 편입 ▲누리집 구축, 화보 촬영 등 총 3억원(업체당 300만∼1500만원) 규모 온라인 마케팅 지원 ▲대중문화예술인과 상품 개발 및 홍보마케팅 협업 총 10억원(업체당 최대 1억원) 규모 지원 ▲한복업체 대상 손세정제 및 소독약제 1억원 규모(총 1000개 업체) 지원 등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5일 서울 종로구 토탈미술관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미술관·박물관 관계자들을 만나 정부지원 방향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3.25.  photo@newsis.com
아울러 박 장관은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과 추가경정예산 대책 등에 포함된 고용유지지원금, 일자리안정자금 등의 정책을 한복업계에서도 적극 활용할 것을 권유했다.

박 장관은 "한복업계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체감할 수 있는 최대한 빠른 속도로 지원할 것"이라며 "문체부를 비롯한 범정부 지원 대책에 대해 알지 못해서 지원받지 못하고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대로 경제 회복을 위한 '수요 확대 캠페인'을 펼쳐야 한다"며 "우선 불용될 가능성이 있는 다른 사업을 변경해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앞으로 한복도 산업정책 차원에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