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거주 해외입국자 전원검사…잠실종합운동장에 '워킹스루' 진료소(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2:19:10  |  수정 2020-04-02 12:29:49
박원순 시장, 코로나19 정례브리핑서 발표
하루 평균 약 1천명 진단검사 가능한 규모
"자가격리 이탈 시 무관용…단호하게 대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3일부터 서울 거주 해외 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서울 지역 해외입국자 관련 확진자수는 158명이다. 서울시 전체 확진자수의 30%가 넘는다. 전날도 신규 확진자 20명 중 18명이 해외유입 관련이다. 90%가 유학생, 해외거주자 등의 내국인들이다. 10% 정도는 외국인이다. 대부분이 우리 동포들이어서 입국 거부도 힘든 상황이다.

박 시장은 "정부는 1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의무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방침을 정했다"며 "상대적으로 해외입국자들이 많은 서울시는 보다 과감하고 선제적이고 전면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3일부터 서울 거주 해외 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를 위해 잠실종합운동장에 대규모 '해외 입국자 전용 워킹 스루(walking 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 하루 평균 약 1000명의 진단검사가 가능한 규모다. 서울시 자원봉사센터에서 확보하는 의사 인력 100여명과 서울시 의사회가 매일 지원하는 인력 등이 투입된다.

박 시장은 "서울 거주 해외 입국자 시민이 하루 1600명 정도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 질병관리본부는 22일까지 약 2만2000여명의 해외입국자들이 입국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이 시간이 지나면 해외에 거주하는 유학생과 동포들의 숫자는 줄어들 것이다. 지금은 부담이 되겠지만 향후 인력이 줄어든다는 걸 생각하면 얼마든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서울 거주자의 경우 발열체크를 통해 유증상자는 인천공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는다. 무증상자들은 집으로 가기 전 잠실종합운동장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 워킹쓰루 또는 해당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박 시장은 "일단 귀가하게 되면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된다"며 "별도로 선별진료소에 나와 검사를 받는 것이 위험하기도 하고 불편하기 때문에 입국 즉시 검사를 받게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효식 기자 =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의 2주간 자가격리 의무화가 시작된 1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입국자들이 전용 공항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04.01. yesphoto@newsis.com
박 시장은 "입국자들의 이동을 돕기 위해 서울시는 공항에 8대의 리무진 버스를 따로 마련해서 이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특별한 이유로 입국당일 진단검사를 받지 못한 경우 가까운 시일내에 모두 집근처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다 하더라도 2주간은 자가격리를 유지해야 하며 그 기간 내에 증상이 발현되면 즉각 재검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해외입국자들은 입국전, 2주간 의무적 자가격리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입국과정에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다운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가격리 기간 동안 최대한 접촉을 피해야 하고 가족들도 철저하게 접촉을 피해야 한다"며 "만약 자가격리 규정을 어기고 이탈한 것이 적발되면 무관용으로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5일부터 보건당국의 격리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1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박 시장은 "해외 입국자 격리시설로 인재개발원과 수유영어마을을 완전히 비워놨다. 이 곳에는 현재 15명만 입소해 있다. 115명을 수용할 여유가 있다"며 "2단계로 서울에 있는 유스호스텔 150실을 비워놓고 있다. 3단계로 서울 시내 호텔 10여개와 계약을 마쳤다. 단계적으로 비워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한두 사람의 무분별하고 몰지각한 행동이 모두가 힘겹게 지켜온 둑을 단번에 무너뜨릴 수도 있다"면서 "해외 입국자들은 진단검사와 2주 자가격리가 지역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며 이웃을 배려하는 민주시민의 최소한의 의무라는 점을 깊이 인지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