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원유 공급 과잉 심각…사우디 유조선, 바다 위 떠돌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4:49:34
사우디 생산, 980만배럴서 1230만배럴로
하루 평균 2500만배럴 초과 공급
"사겠다는 사람 없어"…원유 저장량 급증
associate_pic
[클라이페다=AP/뉴시스] 노르웨이의 유조선이 1월23일(현지시간) 리투아니아 클라이페다의 클라이페다 석유 터미널로 호송되고 있다. 2020.04.02.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원유가 공급 과잉이다 못해 저장할 공간이 모자랄 지경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올해 초 50~60달러대를 나타내던 국제유가는 20달러대로 60%가깝게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원유 수요가 감소한 가운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는 출구 없는 유가전쟁 중이다. 양국은 공급 경쟁에 나서 생산량을 대폭 늘렸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원유를 실은 사우디아라비아 유조선이 목적지 없이 바다 위를 떠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사우디 관계자는 "사겠다는 사람이 없어 행선지가 없는 상태로 (페르시아만의 사우디 항구에) 있다"고 말했다.

1월 하루 980만배럴을 생산하던 사우디는 이달부터 1230만배럴을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우디 실권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주도한 이번 생산 증대는 사우디의 시장 지배력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WSJ은 전했다.

원유 저장량은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주 글로벌 오일 재고는 2월초 대비 8900만배럴 늘었다. 원유 시장 데이터 업체 케이플러에 따르면 2017년 초 이후 최대 과잉 공급 상태다.

컨설팅 회사 라이스타드는 이달 하루 평균 2500만배럴이 초과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사우디 생산력의 2배가 넘는 규모다.

WSJ에 따르면 사우디는 석유시장의 평화를 중재하겠다는 다른 나라의 접근을 거절했다. 지난주  석유수출국기구(OPEC) 의장국인 알제리가 시장 상황을 논의하자며 만남을 제안했지만 사우디는 반대 의견을 냈다. 미국을 포함한 3국이 대화하자는 러시아의 제안도 거부했다.

CNN에 따르면 JBC에너지 분석가들은 "수요가 너무 가파르게 감소하고 있다. 많은 생산업체의 주요 이슈는 영업이익을 내는지가 아니라 원유 판매 대상을 찾을 수 있을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전 세계 초대형 유조선(VLCC)의 20%가 해상을 떠다니는 저장고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마이너스 유가 시대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머큐리아 에너지그룹은 도로 포장에 쓰이는 밀도 높은 유종인 와이오밍 아스팔트 사워를 배럴당 -19센트에 입찰했다. 원유를 가져갈 테니 판매자는 돈을 내라는 의미다. 

뉴버거 버먼의 선임 에너지 애널리스트 제프 윌은 "생산업체가 원유를 땅속에 가둬두는 게 나을 수준으로 가격이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