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검사 적다" 비판에…日, "코로나19 검사 하루 9000건 가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4:11:34  |  수정 2020-04-02 14:11:58
스가 관방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사람에 모두 검사 실시"
지지통신 "의사기 필요하다 진단해도 검사 이뤄지지 않는 사례 잇따라"
associate_pic
[요코하마=AP/뉴시스]지난달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쓴 한 여성이 일본 도쿄 인근 요코하마의 차이나타운 상가에서 음식을 기다리고 있다. 2020.03.31.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적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일본 정부가 하루 9000건의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가능하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2일 지지통신, NHK 등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하는 PCR 검사와 관련 3월 말 기준 하루 검사 능력이 9000건을 넘는다는 보고를 후생노동성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분에게는 모두 (PCR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9000건까지는 (검사가) 가능한 체재를 확실히 정비했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지지통신은 "의사의 진단에 따라 필요하다고 판단 되어도 검사가 이뤄지지 않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검사) 확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 신문도 당초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당초 3월 중 국내 코로나19 검사인 PCR 검사 능력을 하루 8000건으로 높이겠다고 밝혔으나, 실제 검사 건수는 하루 2000건을 넘는 날이 없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기준 누적 검사 건수는 총 5만 4000건에 불과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에 따른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에 대해서는 "지금이 바로 국내의 급속한 감염 확산을 회피하기 위한 중요한 시기다. 현재 아슬아슬 버티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긴급사태 선언을 할 상황은 아니라는 인식에 변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와 지금보다 더욱 긴밀히 협력해 이번에 책정한 기본적인 처리 방침을 바탕으로 감염 확산 방지, 의료 공급 체재를 서둘러 강화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긴급사태 선언은 사권(私権)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있어 전문가의 의견과 배경 등에 대해 총리가 직접 국민 여러분께 설명할 장소를 만드는 등 정부로서는 가능한 알기 쉽게 설명하도록 하겠다"며 아베 총리가 직접 설명에 나선다는 방침을 밝혔다.

아울러 전날 아베 총리가 코로나10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밝힌 가구 당 천 마스크 2개 배부 방침과 관련 각 가구의 우편함에 직접 배부한다고 밝혔다. 마스크는 1개 당 200엔(약 2300 원) 정도로 상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 가구당 2개를 배부하는 방침에 대해서는 "가구(인원)를 기준으로 계산했다. 아이들은 별도로 (학교 배부 마스크가) 간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아베 총리는 전국 5000만 이상 가구에 면 마스크 2개를 배부하겠다고 발표했으나,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SNS) 상에서는 왜 한 가구 당 2개의 마스크를 배부하냐는 비판이 나왔다. 대가족 사진과 그림에 단 두 명 만 마스크를 씌워 아베 총리의 방침을 비꼬는 트윗들이 잇따랐다.

한편 2일 오전 10시 20분 기준 일본 코로나19 확진자는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712명을 포함해 총 3222명으로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