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근당 장남, 성관계영상 트위터 유포 적발…불구속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9:18:06  |  수정 2020-04-08 18:54:28
성관계 영상 트위터에 게시한 혐의로 적발
구속영장 청구했으나 법원이 심사후 기각
법원 "얼굴 노출 안되는 등 구속 사유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윤희 이기상 기자 = 이장한(67) 종근당 회장의 장남이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적발됐다. 검찰은 구속수사를 위해 영장을 청구했는데 법원이 기각했다.

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회장 장남(33)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전날 기각했다.

최 부장판사는 "(이씨가 게시한) 트위터 게시물에 얼굴이 노출되지는 않았고, 이씨는 게시물을 자진 폐쇄했다"며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의 내용, 피해자들의 처벌 불원, 일정한 주거와 직업, 심문절차에서의 진술 태도 등을 종합해보면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씨는 복수 여성들과의 성관계 영상을 찍어 트위터에 게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를 진행 중인 서울 혜화경찰서는 구속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달 3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이를 받아들여 영장심사가 진행됐다. 하지만 법원은 영장을 기각했고 이에 따라 이씨는 석방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