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원순 "잠실운동장에 코로나 진료소" vs 배현진 "제정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2 19:15:38
박원순 "해외입국자 진단검사를 위해 설치"
배현진 "인천공항과 잠실운동장이 옆집인가"
"운동장 인접한 주민들은 걱정하지 않겠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을 후보로 공천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2020.03.04.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배현진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구을 후보가 2일 잠실종합운동장에 대규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겠다고 주장한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이런 전시행정을 벌이나.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했다. 잠실종합운동장이 위치한 서울 송파구 잠실동은 배 후보의 지역구에 속한다.

배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부터 해외입국자들을 인천에서 잠실까지 데려와 검사?"라며 "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강조하지만 인천공항에서 잠실운동장이 옆집도 아니고 이런 전시행정을 벌이나. 제 정신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장 철회하라"며 "졸지에 집에 갇혀 살다시피 하면서도 잘 대처해주고 있는 국민들 분통터지게 마시라"라고 촉구했다.

배 후보는 이후에도 다른 게시글을 통해 "검사만하면 할 일을 다한 건가"라며 "댁으로 귀가해야하는 약 1000명의 인원 중 상당수가 매일 종합운동장 인근 대중교통, 식당 등을 이용할 텐데 당연히 인접한 저희 주민들은 걱정하시지 않겠나"라고 우려했다.

이어 "잠실 아파트나 선수촌 등 주민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이 서울시의 속보가 뜬 뒤 캠프로 걱정 가득한 문의를 줬다"며 "박원순 시장은 검사 이후에 대한 대책까지 내놓고 운영하라. 그래야 전시행정 소리 안 듣는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참석해 "상대적으로 해외입국자들이 많은 서울시는 보다 과감하고 선제적이고 전면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오는 3일부터 서울 거주 해외입국자들에 대해 전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잠실종합운동장에 대규모 '해외 입국자 전용 워킹스루(walking 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