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대실요양병원 70대 확진자, 부산의료원에서 숨져...전국 180번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4 14:23:39
associate_pic
대구 달성군 대실요양병원
[대구=뉴시스] 강병서 기자 = 대구 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 여성 환자가 숨졌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달성군 다사읍 대실요양병원 확진자 A(76)씨가 이날 오전 4시께 입원해 있던 부산의료원에서 사망했다.

대구 코로나19 사망자로는 121번째이고, 전국적으로는 180번째이다.

A씨는 지난 2015년 3월 대실요양병원에 입원했고, 이 병원의 집단 발병으로 지난달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2일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기저질환으로 치매 등이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b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