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6일 OPEC+ 긴급 회의 취소될 듯…8~9일로 연기설 제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4 18:17:19  |  수정 2020-04-04 20:52:3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사우디 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14개 회원국과 러시아 등 회원이 아닌 10개 산유국이 오는 6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어 국제 유가 안정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연기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OPEC 소식통 2명을 인용해 "OPEC과 그 동맹국들이 6일 긴급 화상회의를 열지 않을 것"이라면서 "원유 (생산량) 공급 감축을 둘러싼 석유 생산국간 협상 기간을 더욱 늘릴 수 있도록 오는 8~9일로 연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산유국은 지난달초 원유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이후 OPEC을 주도하는 사우디와 OPEC 비회원 산유국들을 이끄는 러시아 간에 원유 생산량을 둘러싼 신경전이 벌어지면서 국제유가는 더욱 급락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디와 러시아간 중재에 나서면서 주요 산유국 모두 감산에 돌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그러나 지난달초 OPEC+ 감산 합의 실패 책임 소재를 둘러싸고 양측간 진실공방이 일어나는 등 잡음이 커지는 모양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언론에 '유가 하락의 원인 중 하나는 사우디가 OPEC+의 협정을 '이탈(withdrawal)'했기 때문이고 사우디는 '셰일 가스 생산자'를 제거하려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사우디 에너지부와 외무부는 이날 국영 SPA통신을 통해 푸틴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비난하는 성명을 잇따라 내놨다.
 
사우디는 자국이 주도해 원유 생산량 감산과 감산 협정 연장을 추진했지만 러시아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이 주도하는 셰일 가스 산업을 무너뜨리려는 것은 러시아라고도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