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이재명 "군산 '배달의 명수' 사용 동의받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10:41:21  |  수정 2020-04-06 10:53:33
"플랫폼 기업 횡포 맞서 '공공앱 개발' 나설것"
7일 산하기관 회의서 대응방침 확정 계획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박다예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일 도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방식을 발표하고 있다. 2020.04.01 (사진 = 경기도 제공)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박다예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플랫폼 기업의 횡포에 맞서 '공공앱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이를 기다리지 않고 공공앱 개발 등 지금 당장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먼저 이 지사는 "배달의민족 횡포에 대한 대책으로 많은 분들이 좋은 제안을 해주셨다"며 전날 하루 동안 받은 도민 제안을 설명했다.

그는 도민 의견을 ▲군산에서 시행 중인 '배달의 명수' 같은 공공앱 제작 ▲공공앱 운영을 협동조합 등 사회적기업에 위탁 ▲배달기사(라이더)의 조직화와 보험 등 안전망 지원 등 3가지로 정리했다.

이 지사는 "수입 지출을 파악해 이용료 인상이 불가피한지 지방소득세 세무조사로 검증하라거나, 정부와 공정위에 공정한 조사와 심사를 요구하라거나, 이용료 제한 입법을 추진하라는 제안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외 방역할 시간에 왜 이런 문제에 관심 가지냐거나 공산주의자냐는 등의 지적도 있었지만, 도지사가 한 번에 하나밖에 못하는 바보도 아닌고 이 정도 멀티플레이는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미국에선 독과점기업 해제 명령까지 하니 공산주의라는 주장은 논박할 가치가 없다"고 했다.

이 지사는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이를 기다리지 않고 공공앱 개발 등 지금 당장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앱 개발에 나설 경우에 대비해 강임준 군산시장으로부터 '배달의 명수' 상표 공동사용을 동의받았고, 이용우 전 대표에게 전문가 추천 등 도움을 받기로 했다고도 했다.

또 7일 오후 2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주식회사, 경기도컨텐츠진흥원, 기획조정실, 경제실, 공정국, 자치행정국 등 관련 부서, 산하 기관과 긴급회의를 통해 대응방침을 확정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만이 아니라 새로운 욕망체계가 우리 미래를 위협한다"며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 속에서 실질적인 자유와 평등, 억강부약이 실현되며, 서로 존중받고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한 우리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pdyes@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