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코로나 셧다운' 삼성·LG 러시아 공장 가동중단 추가 연장..."이달 말까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00:00:00
당초 6일 재개 예정이었지만 러 정부 추가 코로나 대책 나와
삼성 미국 세탁기 공장, LG 브라질 TV 공장 등은 이날 재가동
"각국 정부 지침 등 따라 상황 달라...코로나 확산세 예의주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전자 러시아 칼루가 TV 공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셧다운' 됐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러시아 공장이당초 6일 재가동 예정이었지만 러시아 정부의 추가 대책이 나오면서 생산 재개 시점이 늦춰졌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에 따른 비상공휴일 선포로 가동이 중단됐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현지 공장들은 당초 이날부터 재가동에 들어가기로 했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의 강력한 이동제한조치 등이 이뤄져 이달 중 가동 재개가 이뤄질 가능성은 낮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러시아 칼루가 지역의 TV 생산 공장을, LG전자는 러시아 루자의 가전·TV 공장을 운영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주말새 러시아 정부가 추가적인 코로나19 대책을 내놨다"면서 "공장 재가동은 다음 달이나 되어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과 LG의 해외공장 가동 중단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 폴란드 가전공장은 당초 발표대로 이날부터 19일까지 셧다운에 들어갔으며, 인도에서는 14일까지 가동 중단된 상태다. 현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셧다운이 연장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미국과 브라질 지역에선 이날부터 생산 재개가 이뤄진다. 지난 2일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며 폐쇄·방역에 들어간 삼성전자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세탁기 공장도 이날부터 생산이 재개된다. LG전자의 브라질 마나우스 지역의 TV·에어컨 공장을 재가동한다. 삼성전자 헝가리와 슬로바키아 TV 공장도 이미 2일부터 재가동에 들어갔다.

셧다운 됐던 공장들이 일부 재가동에 들어가고 있기도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이어지는 만큼 가동 중단 기한 연장 등의 조치가 이어지는 국가도 있어서 업계에선 상황을 예의주시 중이다.

재계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응, 각국 정부 지침에 따른 가동 중단 등 해외 생산공장마다 상황이 다르다"면서 "가동중단 시한이 정해져 있긴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 피해 규모를 예측하긴 어렵고 코로나19의 확산세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