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잇따르는 완치 후 재확진 51건…"봉화·대구 등 역학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14:50:45  |  수정 2020-04-06 15:16:00
경북 봉화 푸른요양원서 완치 후 재확진 7명
대구서도 18건 추가 확인돼…전국 51건 확인
역학조시팀 봉화·대구 등에 가서 현재 조사중
"보건교육 실시…완치자 관리 강화 방안 검토"
associate_pic
[봉화=뉴시스] 김진호 기자 = 119구급대원들이 6일 봉화 푸른요양원 확진자들을 전문병원 등으로 이송하고 있다. (사진=봉화군 제공) 2020.03.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김정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후 재확진 사례가 대거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이 추가 역학조사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완치자 관리 강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경북 봉화군 소재 푸른요양원 환자 7명이 완치 판정 후 격리해제 과정에서 실시한 진단검사에서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재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요양원 환자 4명과 직원 3명이다.

이 밖에 대구 지역에서도 18건의 재확진 사례가 발생했다. 당국에 따르면 두 지역 이외에도 현재 전국에서 총 51건의 재양성 확인 사례가 나왔다.

이처럼 재확진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방역당국 역학조사팀이 현지로 내려가 면밀하게 조사할 방침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역학조사팀이 현지에 내려가서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다시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에 대해 검체검사와 검체검사를 통한 바이러스 분리배양을 통해 전염력이 있는지에 대한 조사를 같이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혈액에 대한 검사 등을 시행해 재감염인지 재활성화인지 등등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며 "재활성에 미치는 요인들이 무엇인지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격리해제 이후 짧은 시간에 다시 양성이 확인된 사례이기 때문에, 당국도 재감염보다는 재활성화 사례로 추측하고 있다. 이에 맞춰 재확진 환자를 대상으로 항체 형성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정 본부장은 "입원격리 중에도 주기적으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시행하는데, 음성으로 전환됐다가 다시 양성으로 확인되는 사례들이 많다"며 "재활성화 쪽에 무게를 두되, 격리해제된 이후에도 PCR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경우에도 전염력이 어느 정도인지 복합적인 검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항체검사 결과 항체가 있는데도 PCR 검사에서 양성인 경우가 있다"며 "면역이 어느 정도 형성됐는지 등을 포함한 종합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격리해제 후 2주 정도는 개인위생수칙 준수 및 증상 시 신고하라고 하는 등 보건교육을 통해 관리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재확진) 환자들로 인한 2차 감염자 발생은 확인되고 있지는 않지만, 관리를 강화해야 하는지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