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거리두기' 2주 효과 있었다…확진자 지역사회 감염 7%(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16:07:28  |  수정 2020-04-06 16:23:36
1323명 감염경로 분석…해외유입 46%+2차전파 5%
병원감염 28%·확진자 접촉 8%…감염경로 불확실 5%
전국 집단발생 82.5%…신천지 51%, 확진자 접촉 12%
"거리두기 완화하면 코로나19 유행 큰 폭 커질수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석 기자 = 여의도 봄꽃축제가 취소되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한 이후인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나루역 인근에 많은 상춘객들이 벚꽃을 보기 위해 한강 여의도공원을 찾고 있다. 2020.04.05. mspark@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 최근 2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7%가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사례로 파악됐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았다면 이 수치는 훨씬 높았을 것이란 게 방역당국의 판단이다.

다만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확진자 중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경우가 상당수 있다는 게 문제다. 그 비율은 5% 가량 된다.

최근 2주간 확진자의 절반 이상은 해외에서 유입됐거나 해외유입 확진자로부터 2차 전파된 사례였다.

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6일까지 2주 간 확진자 1323명의 감염 경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해외유입 사례가 46%로 가장 많았다.

해외유입과 연관된 사례 5%까지 합하면 51%로 높아진다. 여기서 해외유입 연관 사례란 해외유입 확진자에서 노출돼 2차 감염된 사례를 말한다.

28%는 병원·요양원에서 감염됐다. 이들 대부분은 대구·경북 지역의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경기 의정부성무병원에 나왔다.

'선행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은 비율은 8%, 교회·스파·목욕탕 등에서 감염돼 '기타 집단발생'로 분류된 사례는 7%였다.

1%는 신천지 교회와 관련된 확진자였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확진자(조사·분류중)는 5%였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신규환자 발생 현황. (자료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2020.04.06.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최근 2주간 신규환자의 감염경로 중 해외유입과 관련된 사례는 해외유입(확진자의) 가족이나 지인에서 발생한 경우 5% 정도까지 (합)하면 51%"이라며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경우는 5%로 분석되는데 이 수치는 매일매일 사례 발생에 따라 조금씩 변동하는 퍼센트(%)"라고 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사례는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하고 지역 내에서 발생한 집단발병인 경우 첫 환자의 감염경로를 확인하는 것이 어렵다"며 "경증환자나 무증상 환자들이 감염원으로 작동하면 연결고리를 찾기 어렵다. 최근에 국내에서 발생한 집단발병 사례에 대해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상당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율을 낮추기 위한 방안을 묻자 "감염(경로)을 알 수 없는 환자 비율 5%(이하)라는 것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나 생활방역체계 전환 기준치의 하나로 제시한 수치"라며 "원인을 모르는 케이스가 안 생기게 하는 게 목표이고 그 목표(달성)를 위해 해외유입자들에 대한 정확한 차단과 지역사회 감염의 조기 발견 및 접촉자 조기 파악·자가격리 통한 추가 전파 차단을 하는 게 저희(방역당국)가 취하는 조치들"이라고 전했다. 

정 본부장은 또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에서 감염자가 폭발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한 데 대해서는 "코로나19가 감염 초기 전파력이 높고 국민 대부분 면역이 없어 밀폐된 공간이나 밀접한 집단에 노출됐을 때 대규모의 유행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말씀하셨을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다면 유행이 큰 폭으로 커질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방역조치를 충실히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0시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1만284명이다. 전날(1만237)보다 47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47명 중 16명(34.0%)이 해외유입 사례다. 7명이 검역 단계에서, 9명이 지역사회에서 각각 확인됐다.

유입 국가로는 미국을 포함한 미주가 13명으로 가장 많았다. 나머지 3명은 유럽에서 온 경우였다.

이로써 해외유입 사례는 총 769명(내국인 709명, 외국인 60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진자의 7.5%에 해당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이 6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2020.04.06. photo@newsis.com
해외유입 확진자 769명의 40.3%(310명)가 검역 단계에서, 59.7%(459명)가 지역사회에서 각각 파악됐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절반에 가까운 378명(49.2%)이 유럽에서 유입된 사례였다. 미국 등 미주 286명(37.2%), 중국 외 아시아 85명(11.1%), 중국 17명(2.2%), 아프리카 3명(0.4%) 순이다.

전국적으로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사례는 전체 확진자의 82.5%(8483명)였다. 10.0%(1032명)는 산발적으로 발생했거나 조사·분류 중인 사례다.

집단발생과 연관된 사례는 신천지 교회가 5208명(50.6%)으로 가장 많다. 콜센터·교회·요양시설 등 집단시설이 1906명(18.5%), 확진자의 접촉자는 1251명(12.2%)이었다.

지역별 집단발생 사례를 보면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가 89.3%(6781명중 6056명)이다. 경북의 경우 89.2%(1316명중 1174명)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60.4%(563명 중 340명), 경기 71.4%(580명 중 414명), 인천 56.3%(80명 중 45명)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