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친박신당 홍문종, 유세 중단 단식 돌입…"박근혜 석방 때까지"

등록 2020.04.06 18:3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우한폐렴 확산에 감염 위함 커…기한 없이 단식"
친박신당 후보자들, 선거 유세 활동 전면 재검토

associate_pic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며 총선 관련 유세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4·15 총선에서 친박신당의 비례대표 후보인 홍 대표는 6일 오후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무조건, 즉각 석방이 관철될 때까지 기한 없이 단식할 것"이라며 "정치권 전반에 박근혜 대통령의 수감 생활에 관한 진정성 있는 논의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단식을 시작한 그는 "박 대통령의 건강 상태가 위중하니 형 집행을 잠시 중단하고 집중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거듭된 탄원에도 현 정권은 외면하고 있다"며 "현재와 같은 우한폐렴 확산 사태의 와중에 감염 위험마저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대여당과 거대야당이 모두 탄핵 세력이 가득해 선거 이후엔 박근혜라는 이름을 역사에서 지우려 할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친박신당은 지역구 후보자들의 득표 활동을 제외한 중앙당 차원의 선거 유세 활동을 전면 재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