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 있었다…보름간 나아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6 17:22:03
이마트 격려 방문…"사회적 거리두기 우수 기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우수기업인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를 방문해 일정거리를 두기 위해 비워둔 계산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04.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2주간 실시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가 있었다며, 2주 연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안정세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을 방문해 "지난 보름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열심히 해서 좀 나아졌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아직은 긴장을 유지해야 해서 2주간 연장했다"며 "대면을 피하고 가능한 한 멀리 자리를 유지하는 게 즐거운 일만은 아니지만, 지금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감내하는 게 낫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해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시간을 앞당기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잘 협력해주셔서 대한민국이 하루빨리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방문은 사회적 거리두기 우수 사례로 꼽힌 이마트에 감사 뜻을 전하고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이마트가 잘 실천하고 있다는 소문이 저에게까지 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마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본사 인력 24% 분산 근무, 임산부 무기한 재택근무, 팀 단위 시차출근, 직원식당 칸막이 설치 및 이용 시간 분산, 탈의실·휴게실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계산대 간격 조정, 문화센터 영업 중단 등을 실시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