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감염' 영국 총리, 중환자실 이송..."상태 나빠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04:47:51  |  수정 2020-04-07 04:57:07
전날 밤 입원...총리실 "오후 상태 나빠져 중환자실로 이송"
존슨, 이날 오전까진 트위터로 '상태 괜찮다' 밝혀
라브 외무장관이 총리 대행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총리 관저에서 자가 격리 중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5일(현지시간) 병원에 입원했다. 영국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코로나19 검사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열흘이 지나도록 증상이 지속돼 예방 차원에서 입원했다”라고 전했다. 사진은 존슨 총리가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영상 속에서 얘기하는 모습. 2020.04.06.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55)가 6일(현지시간) 중환자실로 옮겨져 그의 건강을 둘러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BBC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병원에서 상태가 나빠져 이날 중환자실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증세 지속으로 전날 밤 런던의 한 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
 
총리실 대변인은 "오늘 오후 총리의 상태가 나빠졌고 의료진 조언에 따라 병원의 중환자실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존슨 총리의 권한을 대행하게 됐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가벼운 증상만이 나타나고 있다며 일주일 동안 자가격리 상태로 국정을 계속 이끌었다.
 
존슨 총리는 입원하고 이튿날인 6일 오전까지만 해도 트위터를 통해 '상태가 괜찮다'고 직접 밝혔다.
 
앞서 그는 "아직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을 겪고 있어 어젯밤 주치의 권고에 따라 몇몇 정기 검사를 받기 위해 병원에 들어갔다"며 "난 상태가 괜찮으며 나의 팀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부 러시아 매체가 존슨 총리가 전날 입원 뒤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영국 총리실은 '잘못된 정보'라고 부인하기도 했다.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1608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는 5373명이다. 영국은 미국,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중국, 이란에 이어 전 세계에서 8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