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울산시, 지역 거점 시민 가상발전소 사업 본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07:05:03
유휴 옥상 태양광 설비 설치, 건물 대여자와 수익 공유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시는 지난 1월 산업통상부가 공모한 2020년 지역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에 울산시의 지역 거점 시민 가상발전소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이달부터 본격 사업에 착수한다고 7일 밝혔다.
 
지역 거점 시민 가상발전소 구축사업은 소규모 건물 옥상을 태양광 자원화하고 지역 기반 차세대 전력망 사업으로 확대해 에너지 전환 수익을 공유하는 것으로 올해 말까지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국비와 시비, 민간 투자분 등을 포함해 30억 원이 투입된다.
 
주요 사업내용은 인공지능 기반 가상발전소 플랫폼을 구축하고 소규모 유휴옥상을 모아 총용량 1.5㎿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해 생산된 전력을 거래한다.
 
조합원 모집과 홍보는 울산 스마트에너지협동조합에서 맡고 발전시설 구축과 관리 운영은 ㈜에이치에너지, 전력 중개·거래는 한국동서발전이 각각 담당한다.

이번 사업 추진으로 건물 대여자와 시민 투자자는 협동조합 참여를 통한 에너지전문업체의 지원과 함께 안정적으로 발전 수익을 나눠 가질 기회를 갖는다.

특히 그동안 미미한 수준이던 소규모 분산자원시장을 공유옥상 태양광을 통해 활성화하고 투자부터 수익 배분까지 에너지 자본이 지역 내에서 선순환되는 등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클 전망이다.
 
박순철 시 혁신산업국장은 "이 사업은 시민 참여형 발전사업으로 시민과 에너지 전문기관이 함께 에너지 보급 확산과 발전시장을 만들어간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에너지 자립도시 구현을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