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 총리 "원격수업은 담대한 도전…미래교육 출발 될 것"

등록 2020.04.07 08:45: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코로나19로 위기와 기회 동시에 맞이해"
"젊은이들 조용한 전파자 되는 상황 걱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총리실 제공) 2020.04.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는 9일부터 시행하는 온라인 수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계기로 시도하는 담대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미래 교육 출발점으로 만들자고 밝혔다.

정 총리는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중3·고3 온라인 개학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며 "가보지 않은 길이라 시행착오를 피할 수 없겠지만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점검하고 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급변하는 환경에서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맞이하고 있다. 진단키트는 과감하게 승인하지 않았더라면 아직도 심사 중이었을 제품들이다"라며 "고심 끝에 전면도입하는 원격수업은 코로나19 전투 중에 시도하는 또 하나의 담대한 도전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모두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오히려 학생간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미래 교육 혁신의 출발점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라며 "대기업 등 각계각층의 스마트기기 제공과 통신비 지원 등 기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클럽 등 유흥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도 지적했다. 정 총리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 서서 몰려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젊음을 발산하려는 욕구는 전세계 공통이지만 밀폐된 공간에서 서로 부딪치는 클럽은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장소다"라며 "젊은이들이 '조용한 전파자'가 되는 상황이 걱정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이날 중대본에서 시도 교육감들과 온라인 개학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이어 클럽 등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