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청년·장애인' 발언 논란 김대호 제명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18:39:48
관악갑 토론회 방송에서 "나이들면 다 장애인된다"
"30~40대 논리 없다"발언으로 경고받은 지 하루만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미래통합당 김대호 관악갑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관악을 오신환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격려방문한 가운데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4.01.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청년세대 비하 발언으로 경고를 받고도 하루만에 "나이들면 다 장애인된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갑 후보의 제명을 결정했다.

미래통합당은 언론 공지를 통해 "당 지도부는 김 후보의 있을 수 없는 발언과 관련 김 후보를 제명키로 했다"며 "당 윤리위를 열어 관련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21대 총선을 앞두고 한 지역방송 주최로 열린 관악갑 토론회에서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 공통질문에 대답하는 과정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원칙은 모든 시설은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같이 사용하는 시설이 돼야 한다"고 말해 도마에 올랐다.

불과 하루 전인 지난 6일에는 "30~40대는 논리가 없다"고 말해 당에서 경고를 받았다.

김 후보는 전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서울 현장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60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의 문제인식은 논리가 있다"며 "그런데 30대 중반부터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막연한 정서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하며 논란이 됐다.

그는 "60대, 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이렇게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알고 있다. 그런데 30대 중반부터 40대는 잘 모르는 것 같다.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 미국 이쯤 되는 것 같다"며 "왜 대한민국은 이것밖에 안 되나, 보수수구 기득권 등등 이 사람들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관악갑에 출마하는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30~40대 비하 발언이라는 논란이 제기되자 사과하는 글을 올렸다. (자료=김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와 관련 "유권자를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막말"이란 뭇매를 맞았다. 김 후보 발언 논란이 확대되자 황교안 대표는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징계 및 제명 가능성까지 제기되자 김 후보는 "제 경솔한 발언으로 상처받은 국민과 30~40대에게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이 '강력 경고'하는 선에서 마무리 지었지만, 하루만에 또 다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대우자동차 연구소에서 일했다. 현재 사회디자인 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