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아베 "코로나19로 2차대전 이후 최대위기 직면…시간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7 20:12:39
"의료 체재 강화하겠다"
"자위대 투입, 임시 의료시설 마련도 가능"
"고용·생활 반드시 지키겠다"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7일 총리관저에서 정부 대책 본부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고 있다. 2020.04.0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 도쿄(東京)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에게 협력을 호소했다.

7일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 나서 “의료 현장을 지키기 위한 여러 수단을 쓰겠다. 의료물자를 국내에서 증산하고 있다. 다른 업종의 힘도 빌려 제공 체제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향후 대응에 대해서는 “의료 자원을 중증 환자 지원으로 돌려 병원 기능 유지를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가벼운 증상을 가진 환자와 무증상 감염자는 의료 기관이 아닌 숙박시설에서 요양을 해 의료 기관 부담을 경감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자위대 등을 동원해 임시 의료시설을 마련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특히 “경제는 전후(2차대전)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고 역설하며 “강한 위기감 아래 고용과 생활은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최대의 경제 대책을 실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사상 최대의 108조 엔(약 1211조 원) 규모의 경제 대책을 각의(국무회의) 결정했다.

그는 “이제 시간의 유예는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국민 생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향후 대응에 대해서는 “의료 부담을 억제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코로나19) 감염자 수를 확대하지 않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행동 변화, 즉 행동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며 외출 자제 등을 호소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정부 대책 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도쿄, 가나가와(神奈川), 사이타마(埼玉), 지바(千葉), 오사카(大阪), 효고(兵庫), 후쿠오카(福岡) 등 7개 도도부현(都道府県·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8일 오전 0시부터 5월 6일까지 효력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