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무관중 개막' 대만 야구, 로봇 마네킹 응원단 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09:14:39
11일 정규시즌 개막…관중 150명만 허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만프로야구리그(CPBL) 라쿠텐 몽키스가 마련한 로봇 마네킹 응원단. (사진 = CPBL 스태츠 트위터 캡처)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무관중 경기로 정규시즌을 개막하는 대만프로야구리그(CPBL)가 로봇 마네킹 응원단이라는 색다른 아이디어를 내놨다.

미국 CBS 스포츠와 대만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라쿠텐 몽키스 구단은 11일 타오위안 구장에서 열리는 중신 브라더스와의 개막전에 '마네킹 응원단'을 배치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CPBL은 오는 11일 정규시즌을 개막할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실상 무관중 경기로 정규시즌을 시작한다.

관중의 입장은 허용되지만 경기당 150명 이하로 제한된다. 시즌권을 보유한 관중만 경기장 입장이 가능하다.

라쿠텐 구단은 프로 리그가 팬 없이 치러지는 것이 어색하다고 판단해 로봇 마네킹에 모자를 씌우고 유니폼을 입혀 관중석에 배치하기로 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로봇 마네킹도 있다.

또 몇몇 로봇 마네킹은 응원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도록 프로그램을 깔았다.

라미고 구단 관계자는 "관중의 입장이 허용되지 않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로봇 마네킹이 색다른 즐거움을 줄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500개의 로봇 마네킹을 배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