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 코로나19 확진 581명…사망자 2명 발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11:01:12  |  수정 2020-04-08 11:05:30
전날보다 14명 증가…사망자 2명
사망자 마포구·경기도 거주자 등
해외접촉 확진자만 10명 증가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일본이 기존 대구시와 경북 청도에 대해서만 적용하던 입국 거부 조치를 3일 0시부터는 한국 전역으로 확대 실시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 발권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를 타려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2020.04.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581명을 기록했다. 또 사망자가 2명으로 늘었다.

서울시는 8일 서울시 코로나19 발생현황 자료를 통해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14명 늘어난 58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강남구에서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서초구에서도 3명이 더 늘었다. 성북구에서는 2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외 성동구, 동대문구, 노원구, 강서구, 영등포구 등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잇따라 발생했다. 전날인 7일 마포구에서는 망원2동에 거주하는 코로나19 확진자 A(40대·남)씨가 7일 사망했다. 해당 확진자는 8602번(관내 11번째 확진자) 확진자로 기존 폐암을 앓고 있던 환자였다.

또 다른 확진자는 91세의 경기도 거주자로 지난 3월7일 기침과 고열로 서울소재 병원에서 확진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서울지역 확진자 581명 중 410명은 현재 격리 중인 상태이고 나머지 169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에서 5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가장 많았고 관악구에서 41명이 감염돼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송파구 36명 ▲구로구 35명 ▲서초구 33명 ▲동대문구 31명 등을 기록했다.

주요 발생원인별로는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가 216명을 기록해 가장 많았다. 구로콜센터 관련 확진자는 98명을 기록했고 이외 ▲구로구 교회 관련 40명 ▲교회·PC방·요양보호사 등 동대문 관련 28명 ▲은평성모병원 14명 ▲성동구 주상복합아파트 관련 13명 ▲대구 방문 11명 ▲종로구 관련 감염자 10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22명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는 전날보다 10명 증가해 216명을 기록했다. 전체 서울시 확진자(571명) 중 해외접촉 관련 확진자의 비율은 37%를 넘어서고 있다.

구로구 만민중앙성결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과 같은 40명을 유지했다. 구로 콜센터 관련 확진자도 98명에 머무르며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서울시내에서 8만5952명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받았고 8만941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외 5011명은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1만38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중 3408명은 격리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