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수출 침체 막는다" 무역금융에 36조 투입…보험·보증 만기 연장(1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14:33:47
미·중·EU 등 수출 보험 한도 1년 만기 연장
해외 프로젝트 수주 지원에 5조원 공급
중소·중견기업 보험·보증료 50% 감면
비대면 수출 지원체제 가동...화상상담 확대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남구 감만부두에 컨테이너선들이 입항하고 있다. 2018.12.28.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출 침체를 방지하기 위해 무역금융에 36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온라인 전시회와 화상상담 등 국내 기업들의 사업 정상화를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위기를 기회로, 수출 활력 제고방안'을 보고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수출 보험·보증 만기 연장에 30조원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주력시장인 미국, 중국, 유럽연합(EU) 등 주력시장에 대한 수출 보험 한도를 감액 없이 1년 만기 연장한다. 또한 중소·중견기업의 선적 보증도 만기를 1년 늘리기로 했다.

해외 경기 부양 프로젝트 수주 지원을 위한 정책금융도 5조원을 투입한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5조원 규모로 해외발주처 대상 보증·대출을 지원하고 수요가 늘어나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서 추가로 자금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보험·보증료도 50% 깎아준다. 해당 예산은 265억원으로 잡혔다.

수출기업 긴금 안정자금 보증 등 긴급 유동성 지원에는 9000억이 들어간다. 여기에는 수출안정자금 보증,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지원 확대, 납품계약 기반 제작자금 보증, 해외법인 자금 보증 등이 포함된다.

오는 5월부터는 신용도 기준도 완화된다. 수출 여력이 있지만 지원을 받기 어려웠던 기업도 심사를 통해 보험·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같은 시기에 온라인 무역보험·보증 도입이 추진된다. 기존에는 관련 절차를 통과하는 데 5일이 걸렸지만 온라인을 활용하면 하루면 된다. 필요 서류도 기존 3종을 모두 없애 간소화했다.

정부는 비대면 수출 지원체제도 가동하기로 했다.

국내 화상상담 인프라를 5개소에서 89개소로 늘리고 코트라 무역관 등을 활용해 해외 화상상담 인프라도 기존 44개소에서 120개소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증강·가상현실(AR·VR)을 활용한 '온라인 코리아 전시회'도 개최된다. 약 50회가량의 특별 전시회를 진행하고 상시 전시관도 10개를 운영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