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19도 못 막는 명품 사랑

등록 2020.04.0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체 매출 줄었지만 해외패션 신장세
보석·시계 등 예물용 명품 구매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봄 정기세일 날짜를 못 잡던 백화점 업계가 느즈막히 세일을 시작한다. 내달 초부터 약 보름간 봄 축제가 시작될 예정이다.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명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은 막지 못했다. 백화점 매출이 전반적으로 떨어졌지만 해외패션이나 명품보석류 등은 작년보다 더 잘 팔렸다.

롯데백화점은 정기세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마이너스 추세지만 해외패션 카테고리의 매출이 신장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3~7일 전체 매출은 전년 바겐세일 대비 15.4% 하락했다. 여성패션과 남성스포츠 매출이 각각 34.6%, 17.5% 감소했지만 해외패션은 4.7% 늘엇다.

해외패션 세부 카테고리를 보면 최상위급 브랜드가 속해있는 '해외부틱'은 전년 대비 5.4% 신장했다. 최상위급 시계/보석 브랜드가 속한 '해외시계보석'은 27.4%나 매출이 증가했다.

수백, 수천만원에 이르는 상품들은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구매하고자 하는 경향이 크기 때문이다. 또 올해 가을, 겨울 결혼할 예정인 소비자들이 혼수로 핸드백이나 시계를 구입하는 수요도 늘었다고 분석했다.

롯데백화점은 이 같은 혼수용 명품 구매 수요를 고려해 정기세일 기간인 오는 19일까지 웨딩 멤버스 고객들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세일 기간 중 웨딩마일리지를 5만원 이상 적립한 고객에 한해 5만원 추가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