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막말 차명진'에 세월호 유가족 "의도된 모욕…민형사 책임 물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20:23:46
차명진 "유가족이 텐트안에서 문란한 행위를 해"
"그간 유가족 피해 우려해 조용히 형사고소 진행"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강력하게 대처할 것"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 막말 논란에 제명키로 결정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역곡역 앞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부천병 후보자인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8일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에 대해 제명 조치를 결정했다. 2020.04.08.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차명진 경기 부천병 미래통합당후보의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발언과 관련, 세월호 유가족들이 "의도된 모욕으로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4·16연대)는 8일 입장문을 내고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희생자에 대한 악의적이고 의도된 모욕, 조작된 허위사실에 대해서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차 후보 포함 일베, 일부 유튜버들에 대해 끝까지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들은 "우선 우리 가족들은 일부 정치권과 혐오 모독 세력들에 의해 깊은 상처를 받고 있다"며 "이 사안을 다루는 모든 이들은 6년째 고통 속에서 싸우고 있는 가족들에 대한 인간적 예의를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간 당사자들과 법률대리인단은 공개될 경우 유가족들이 다른 피해를 입을까 일부 유튜버와 포털 등에서 벌어지는 허위사실 유포, 조롱, 모욕 등 행위에 대해 형사고소와 게시삭제 가처분 절차를 조용히 진행해왔다"며 "하지만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행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끝까지 가해자들을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고 공동체를 파괴하는 가해자들의 행위를 낱낱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 주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XXX사건이라고 아시나"라며 "그야말로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토론회는 8일 오후 방영됐다. 미래통합당은 논란이 커지자 차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차 후보는 지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글을 올렸다. 당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은 차 후보에 대해 '당원권 정지3개월'의 징계 조치를 한바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