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코로나19 진정·경기대책 기대에 반등 출발...다우 0.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08 23:23: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소 진정 기미를 보이고 각국의 경기대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반등 개장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시점에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40.81 포인트, 0.18% 상승한 2만2694.67로 거래됐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4.80 포인트, 0.18% 오른 2664.21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7904.10으로 전일에 비해 16.84 포인트, 0.21% 올라갔다.

코로나19 발원지 중국과 유럽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분수령을 지났다는 관측이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미국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미국에서 사망자가 줄고 있어 다음주 이래 전환점을 맞을 것"이라고 긍정적인 발언을 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의회가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증액하기로 한 것도 기대감을 부추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